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종국, 효심깊은 고사리 손가락 '그리운 에피소드'가 , 시청률 견인차였는데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제0면

송종국, 효심깊은 고사리손 '그리운 에피소드'들... 시청률 제조기였는데

송종국이 딸 지아와 가깝게 지낸다는 사실이 방송에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송종국의 딸 송지아가 출연했다. MBC '아빠 어디가' 시절보다 부쩍 성장한 모습이었다.

photo_1542112222.jpg
▲ 송종국 딸 송지아 (tvN 캡쳐)

송지아와 송지욱 남매는 엄마 박잎선과 행복하게 살고 있었는데, 집안일을 척척 돕는 모습이 12살 같지 않았다.

무엇보다 송지아는 "다른 집은 다 아빠가 있는데 우리집은 아빠가 없다. 그래서 엄마가 두배로 힘들다. 우리가 좀 더 엄마를 챙겨줘야 한다"며 효녀같은 모습을 보여 감동을 줬다.

또 송지아는 아빠 송종국과는 하루에 두세번 통화한다고 하며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oh*** 너무 속이 깊네요 다 컸네 지아" "he*** 효녀같아요 저 나이에 저런 생각을" "he*** 예전 아빠어디가 그립네요" "bf*** 아이구 지아 너무 이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종국과 박잎선 두 사람은 MBC TV 육아 예능프로그램 '일밤-아빠 어디가'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특히 방송에서 송종국은 '지아 바보'로 불렸다. 또 박잎선이 깻잎 튀김과 오징어 튀김 요리를 선보이며 큰 웃음을 주는 등 여러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