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파트 옥상서 학교폭력 폭행당한 중학생 추락사

동급생 "아버지 왜 욕해" 끌고가 인천연수署, 가해자 4명 조사 중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제19면
19.jpg
▲ 지난13일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생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한 중학생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14일 현장에서 과학수사요원들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자신의 가족을 욕했다며 동급생을 아파트 옥상에서 집단폭행하고 뛰어내리게 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연수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A(14)군 등 중학생 4명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3일 오후 5시 20분께 B(14)군을 인천시 연수구의 한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으로 데려가 폭행하고, 결국 B군이 옥상에서 뛰어내려 사망하게 한 혐의다.

B군은 이들과 함께 옥상에 올라간 지 1시간 20여 분이 지난 오후 6시 40분께 옥상에서 떨어져 숨졌다. 이 아파트 경비원이 단지 내에서 B군을 발견하고 곧바로 신고했지만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B군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B군이 전화상으로 A군의 아버지를 욕했다는 이유로 옥상으로 데리고 가 폭행했다. 이들은 사고 전날 A군이 B군에게서 빼앗은 전자담배를 돌려준다며 유인했다.

경찰은 이들의 폭행 사실이 인정되고 범행을 시인한 만큼 14일 0시 10분께 A군 등을 긴급체포했다. A군은 현재 가출신고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부검을 의뢰하고, 피의자들을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와 피해자가 뛰어내린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며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123 2018-11-16 18:59:37    
정말 진심으로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이런 사건들이 발생하니까 학교폭력 보호 서비스까지 등장하는거겠죠..
저 또한 제 아들이 학교폭력을 당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몰랐었습니다.

아이가 저한테 이야기할때는 정말 극단적으로 선택하기 직전에 이야기한거라고

학부모 입장에서는 이런 글을 볼때마다 정말 가슴이 찢어질것같습니다.
자칫하면 내 아이도 저렇게 됬을수 있겠구나 하는 심정에..

http://blog.naver.com/do2company 이런 두이컴퍼니 같은 업체들이 생기는것도..
정부가 무능하니까 우리같은사람은 이거라도 믿는거죠..

하루라도 빨리 소년법이 폐지되기를 바랍니다.
104.***.***.1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