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시, 정부 일방적인 국책사업 시민과 공동대응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제6면

광명시가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국책사업 추진과 관련해 시민들과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박승원 시장은 시의 최대 현안인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의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14일 시장실에서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KTX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열었다.

이승봉 광명서울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범대위 공동대표와 문종목 KTX광명역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육성 범대위 사무국장, 시 안전건설교통국장 등 15명이 참석해 대책을 논의했다.

시와 이들 범대위는 지방정부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국토교통부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 방식에 반대의 뜻을 모으고, 두 사업이 시와 시민의 미래 발전을 위한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공동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오는 27일 시와 범대위, 시민이 함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대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결의대회를 갖기로 했다.

박승원 시장은 "시는 향후 10년간 비약적인 발전을 할 텐데, 지금 국토부의 안은 33만 시민의 미래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며 "민간사업자의 이익 등 개발논리로만 지역 문제에 접근하는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시민과 함께 반대의 한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국토부에 서울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모아 지하화와 규모 축소 등을 통한 친환경 차량기지 건설, 5개 역 신설, 실질적인 대중교통 수단으로서의 역할을 꾸준히 요구해 왔다. 그러나 지난달 국토부가 개최한 서울시 구로차량기지 이전 기본계획 중간보고회에는 시의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와 관련해서도 당초 지하 건설을 약속했다가 일방적으로 지상화하겠다고 방침을 변경했다.

시는 향후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가 지나는 부천시, 서울 강서·구로구의 주민, 지방정부와 협력해 공동 대처하고 발전을 모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하안2지구 공공택지지구 지정과 관련해서도 시민의 의견을 모아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