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팀 격려금 행방 모르고… 팬 선물·편지 검열 받아"

여자컬링 팀 킴, 기자회견 열고 지도자 가족 전횡 추가로 폭로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제15면
▲ 여자컬링 ‘팀 킴’ 선수들이 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일가’의 부당한 처우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여자컬링 ‘팀 킴’ 선수들이 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일가’의 부당한 처우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을 딴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이 15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도자 가족의 전횡을 추가 폭로했다.

팀 킴은 앞서 대한체육회 등에 호소문을 보내 지도자에게서 폭언과 함께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공개했다.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그의 딸 김민정 감독, 사위 장반석 감독이 사적인 이익을 위해 선수들을 이용했다는 내용이다. 선수들은 폭언에 시달리고 국제대회 상금도 제대로 배분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장 감독이 공동명의 통장, 상금 사용 내용, 선수들 사인이 들어간 서류 등을 공개하며 진실공방으로 번졌다.

이에 대해 선수들은 AP통신과 일본 매체 등 국내외 취재진 100여 명 앞에서 자신들이 받아온 ‘부당한 처우’를 상세히 설명했다.

김선영은 "장 감독님은 선수들 동의로 통장을 개설했다고 주장하셨다. 2015년 상금통장을 개설한다는 통보만 받았다. 김경두 교수님(김 전 부회장) 명의로 진행한다는 언급은 없었고, 선수들에게 동의를 요구한 적도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 감독이 제시한 상금 지출내역서는 올해 7월 만들어졌고, 2015년부터 올해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상금 입출금 정보는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선수들은 "선수 개인에게 들어온 격려금은 개인 계좌로 들어왔지만 팀 이름으로 받은 격려금의 행방은 알 수 없다. 2016년 이후 국가대표로서 지원을 받았는데도 선수들의 상금(월드컬링투어)을 훈련비로 사용했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김은정은 "2015∼2017년 받은 상금이 총 1억 원 정도다. 2015년에만 6천만 원을 받았다. 그러나 투어 홈페이지에서만 우리의 성적과 상금액을 알 수 있지, 그 돈이 어떻게 들어왔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팬들이 준 선물과 편지를 모두 포장이 뜯긴 상태로 받았다고도 폭로했다. 김선영은 "감독이 먼저 편지와 내용물을 보시고 저희에게 준 것은 이해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선수들은 "호소문을 작성한 가장 큰 이유는 팀을 분열시키려고 하는 감독단과 더는 운동할 수 없기 때문이다. 컬링을 계속할 수 있도록 의성컬링훈련원을 감독단 가족과 분리하고, 우리 팀을 이끌어 줄 감독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은정은 올림픽이 끝나고 수개월이 지나 공개 호소에 나선 이유에 대해 "교수님·감독님은 항상 ‘너희가 얼마나 많은 혜택을 받았는데, 너희가 잘해야 한다’는 말씀만 하셨다. 아니면 여러 선수 앞에서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느냐’는 식으로 몰아서 문제를 제기한 선수가 힘들어지는 상황을 만드셨다"고 설명했다.

선수들은 자신이 경북체육회 팀을 나가는 게 아니라 지도자들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미는 "경북컬링협회에서 나가면 배신자라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 그래서 다른 팀으로 옮길 생각은 못 했다. 법으로 팀을 못 옮기는 것은 없다. 그러나 우리는 잘못한 게 없고 성장하려고 노력하는 선수들이다. 왜 저희가 나가야 하나. 다른 팀 이적은 지금은 생각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