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신재생에너지’ 기업 연계 필수

보급 종합계획 발표… 2035년엔 발전비율 25%까지 확대 목표
태양광·연료전지 등 전문기업 그룹 구성… 협약체결 추진해야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제3면

인천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해 기업과의 협조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시는 15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2018년 에너지 기술세미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인천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종합계획에는 2016년 기준 4.05% 수준인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율을 2035년에는 25%까지 끌어올리는 목표가 제시됐다.

 현재 410㎿인 신재생에너지 누적 설비용량을 2020년 710㎿, 2025년 1천210㎿, 2035년 2천800㎿까지 확보한다. 종합계획에서는 정부 주도에서 시장 주도로 전환 단계인 신재생에너지 시장구조에서 민간업체의 참여여건이 불안한 상황으로 분석했다. 이 때문에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인천지역의 공기업과 발전사, 민간기업과의 연계가 필수과제로 꼽힌다. 장기적으로는 태양열 다음으로 많은 비중(600㎿)을 차지할 연료전지의 경우 공기업과 발전사, 민간기업의 주도로 사업이 진행된다.

 신인천연료전지 78㎿, 인천국제공항공사 60㎿, 인천연료전지 40㎿ 등 이외에도 한국수력원자력, 서부·중부·남부발전 등 발전소, 민간기업이 인천지역에서 연료전지사업을 계획 중이다.

 태양광도 대규모 사업은 민간투자방식으로 진행한다.

 2035년까지 1천㎿ 달성을 목표로 하는 태양광 사업의 경우도 기업참여가 중요하다. 스마트에너지팩토리 사업을 비롯한 산업단지 내 태양광확대 목표는 350㎿ 가량이다.

 참여를 끌어 내기 위해 시는 관련기업 중심의 전문기업 그룹을 구성하고, 업체와 발전사간의 협약체결을 추진해야 한다. 시는 민간투자와 융·복합사업 방식으로 2030년까지 대형 섬 25%, 중형 섬 60% 등 에너지자립도 달성을 추진한다. 이 경우 민간 진입장벽이 되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의 지급기준을 완화하는 등 정부와 한전의 지원이 과제로 제시됐다.

 에너지 효율화 측면에서는 에너지절약 전문기업(ESCO)와 연계해 유사업체 공동 추진이 필요할 것으로 봤다. ESCO 사업은 산업부문에서 ▶대체에너지 적용 ▶공정폐열 회수 적용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 ▶에너지 저장장치 등을 적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은 비용이나 규모가 크기 때문에 기업들과 함께 갈 수 밖에 없다"며 "미추홀에너지네트워크에 주요 발전사들이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신재생에너지 계획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