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학생 추락사, 의복의 빙의가 두렵지 않았었나, 떨면서 견뎠을 '날들'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11월 18일 일요일 제0면

중학생 추락사, 의복의 빙의가 두렵지 않았나... 수없이 떨었을 '날들'

중학생 추락사가 많은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특히 '다문화 가정'이 주요 키워드로 떠오르며 온라인 상에서 다양한 반응을 이끌어내는 중이다.

photo_1542369327.jpg
▲ 중학생 추락사

더군다나 지난 16일 한 가해 학생이 경찰에 출두할 당시 피해 학생의 점퍼를 입고 갔다고 알려지며 네티즌들은 공분 중이다.

네티즌들은 "ch*** 학교폭력 하는 애들은 알려지는게 무서워서라도 자제할 것 같은데.. 얼마나 죄책감을 느껴야 하는지" "ms*** 욕이 나옵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밖에도 청소년들이 벌인 사건들 중 '인천 초등생 사건'과 '부산 여중생 폭행' 등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은, 피해 학생이 피를 흘리면서 무릎을 꿇고 앉아있는 사진을 찍어 친구들과 공유하는 등 이해불가한 모습까지 보였다.

또 얼마 전에는 70대 택시기사를 폭행한 여중생 사건도 있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