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문화원서 ‘2018 문화포럼’ 열려 3.1운동·독립운동가 조명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11월 18일 일요일 제0면

수원시는 지난 16일 수원문화원에서 2018 수원문화포럼을 열고 수원지역의 3.1운동과 독립운동가들을 조명했다.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날 포럼은 ‘수원지역의 3.1운동’과 ‘수원지역의 잊혀진 독립운동가들’을 주제로 박환 수원대 사학과 교수의 발표로 진행됐다. 포럼은 수원시가 주최하고 수원문화원이 주관했다.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박환 교수는 "수원지역 3.1운동은 김세환과 김로적, 박선태 등의 주도로 이뤄졌다"면서 "수원면에서는 1919년 3월 1일부터 만세운동이 전개됐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에 따르면 수원면 3.1운동은 화홍문에서 시작됐고, 3월 16일 장날에는 팔달산 서장대와 창룡문 안 연무대에서 각각 수백 명이 모여 만세 운동을 전개했다.

박 교수는 "오늘날 수원의 중심지역인 수원면의 3.1 운동은 아직 실사구시적 측면에서 연구됐다고 보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서 "수원면의 만세운동이 보다 구체적이고 사실적으로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수원지역의 잊혀진 독립운동가’로는 김향화, 이선경, 임면수, 김정식, 염석주 등을 소개했다.

앞서 시는 지난 1월 24일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추진위는 수원지역 독립운동 역사와 독립운동가의 발자취를 재조명하고, 널리 알리는 기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추진위는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2019년)을 기념해 6개 분야에서 35개 기념사업을 실시한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