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도의회, 불편한 기류 행감 두고 이재명 지사 의회에 화해 손길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제0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장의 불성실한 수감 태도 등으로 경기도의회 행정사무감사가 일부 파행되는 등 경기도와 도의회 간 불편한 기류가 형성됐던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가 화해의 제스쳐를 보내고 있다.

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회 박옥분(민·수원2) 위원장은 "이재명 지사가 직접 연락을 취해왔다. 유선상으로 문제가 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에 대한 행감 파행 사태 등에 유감을 표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여성가족교육협력위는 지난 13일 평생교육진흥원에 대한 행감을 시작 1시간여 만에 중단했다. 최근 임명된 한선재 원장이 "행정사무감사를 20%밖에 준비 못했다"고 답변하는 등 부실한 행감 준비가 문제가 됐다.

지난 16일에는 김희겸 행정1부지사가 행감 중단 사태를 공식 사과했고, 한 원장 또한 "자료 준비나 답변에 부족한 부분이 많았고 이로 인해 감사가 중지된 것에 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여성가족교육협력위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 지사는 또한 도지사의 행감 직접 출석을 요구한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측에도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교위는 오는 23일 이 지사를 감사장에 세워 표준시장단가 확대 적용을 주장하는 이유와 함께 공공기관과 민간이 발주한 경로당·어린이집의 평균 건축비가 최대 3배 차이가 난다고 주장한 근거 등을 캐물을 예정이었다.

도의회 건설교통위 조재훈(민·오산2) 위원장은 "이 지사로부터 연락이 왔다. 여건 상 행감 출석이 어려운 점에 대해 직접 양해를 구했다"며 "이 지사의 일정이나 상황 등을 감안해 직접 출석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키로 했다. 대신 건설국을 소관하는 행정2부지사 등이 오는 23일 종합감사시 건교위를 방문해 논란이 되고 있는 표준시장단가 등에 대해 면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나타난 도 집행부의 공직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이 지사가 총체적 책임을 지고 사과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