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선갑도 바닷모래 ‘채취’로 기울까 어민들은 "삶의 터전 파괴말라" 거리로

골재협의회 주민공청회 결과 바탕 옹진군, 이달 최종 승인 결정키로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제19면
‘인천 옹진군 선갑도에서 바닷모래 채취를 강력히 반대한다’는 어업단체와 ‘해역이용영향평가 결과에 따라 채취를 허가해야 한다’는 전국바다골재협의회가 팽팽하게 맞서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 인천 시민단체와 어업단체 관계자들이 19일 인천시 옹진군청 앞에서 선갑도 바닷모래 채취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인천 시민단체와 어업단체 관계자들이 19일 인천시 옹진군청 앞에서 선갑도 바닷모래 채취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바닷모래 채취허가권을 갖고 있는 인천시 옹진군은 이달 말까지 주민공청회 결과를 바탕으로 승인을 결정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인천지역 어업인단체와 시민단체, 수협·어촌계 등은 19일 옹진군청 앞에서 선갑도 바닷모래 채취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 단체는 "군이 연간 200억 원이 넘는 점사용료 확보를 위해 채취 중단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군은 지난해 1㎥당 3천866원인 점사용료를 골재업체로부터 받아 230억 원의 세수를 올렸고, 해역이용영향평가서 역시 업체 입맛에 맞게 작성됐다"고 주장했다. 또 "공청회에 어민단체 대표 등은 배제됐다"며 "해양생태계를 파괴하는 바닷모래 채취를 강력하게 반대하며 집회 등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반발했다.

해사채취업체 모임인 전국바다골재협의회 등은 20일과 23일 자월면사무소와 덕적면사무소에서 해역이용영향평가서 결과보고 등 주민공청회를 열고 이해관계자인 주민들을 설득할 예정이다.


고성일 전국바다골재협의회장은 "1년이 넘도록 바다골재 채취가 중단돼 일부 업체는 임금을 대폭 삭감하거나 구조조정에 들어간 상태"라며 "대부분 경영난을 버틸 여력이 없다. 이전 해수부와의 협의에서 광구와 채취허가량 등을 줄이는 사안을 수용한 만큼 반드시 허가가 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지역주민들은 대체적으로 찬성하는 분위기다"라며 "어민단체 등이 주장하는 어획량 감소와 자연환경 훼손 주장은 근거가 확실하지 않고, 골재업체들은 점사용료의 10%를 모래 채취량과 곱해 지역주민들에게 복지기금으로 내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군은 이달 말까지 주민공청회 결과를 골재협의회로부터 받고 해양수산부의 본안 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후 내년 1월께 3년 동안 총면적 9.5㎢에 해당하는 7개 광구·6개 구역의 바닷모래 1천785만㎥의 채취 승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말 ‘중장기 골재수급기본계획(2018∼2022년)’ 로드맵을 발표했다. 전면적인 바닷모래 채취 중단이 아닌 점차적인 축소가 주요 내용이다.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바닷모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