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성산성 발굴~활용안 시대공감

하남역사박물관 23일 심포지엄 지역민 등 신청만 하면 무료입장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제13면
하남역사박물관은 오는 23일 오후 1시부터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 아랑홀에서 ‘하남 이성산성의 공간구조와 활용 방안’이라는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1986년부터 총 13차에 걸쳐 한양대학교박물관이 발굴한 이성산성(국가사적 제422호)의 발굴조사 성과를 다시 한 번 조망하고, 출토품들을 통해 이성산성의 정체성 및 성격에 대해 규명한다.

하남역사박물관과 한국성곽학회가 공동 주관하는 학술심포지엄은 양 기관이 지난 9월 17일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 학술심포지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결과이다.

학술심포지엄은 개회식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의 성곽 관련 전문연구자의 주제발표,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세부 주제는 ▶하남 이성산성 발굴조사 성과와 과제(안신원 한양대 교수) ▶하남 이성산성의 성격과 역사적 위상(박성현 계명대 교수) ▶하남 이성산성의 축성법과 축성시기(심광주 토지주택박물관장) ▶하남 이성산성 건물지의 구조와 성격(이승연 경기문화재연구원) ▶하남 이성산성 출토 기와 재검토(허미형 경기문화재단 연구원) ▶하남 이성산성 출토 금속유물의 성격과 위상(김길식 용인대 교수) ▶하남 이성산성의 활용 활성화 방안(이한용 전곡선사박물관장) 등으로 구성돼 있다.

발표 후에는 정의도 한국성곽학회장을 좌장으로 해 토론자인 서영일 한백문화재연구원장, 전덕제 단국대 교수, 김병희 한성문화재연구원장, 노현군 남한산성추진기획단, 이인숙 경주문화재연구소 연구사, 김재홍 국민대 교수 등과 발표자 전원이 함께 하는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학술심포지엄은 하남 이성산성에 대해 관심 있는 일반 시민과 학생 등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간단한 등록 절차 후 별도의 참가비 없이 입장할 수 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