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창현 의원, 최근 10년간 경유차 373만대 증가 미세먼지 원인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제0면

최근 10년 사이 경유차가 373만여 대 늘어났고 이 중 87%가 경유 승용차 증가분으로 약 2.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의왕·과천)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경유차 총 등록 대수는 987만4천149대로 2008년 616만 6천884대에서 373만 7천265대가 늘어났으며, 이 중 87%인 323만8천22대가 승용차 증가분이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248만대 수준이던 경유 승용차는 2009년 이명박 정부의 클린디젤 정책 시행 이후 해마다 늘어나 지난달 기준으로 572만 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 미세먼지 증가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8일 저공해 경유차 인정기준을 삭제하고 주차료ㆍ혼잡통행료 감면 등 과거 저공해 자동차로 인정받은 경유차 95만 대에 부여하던 인센티브를 폐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신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클린디젤 이름으로 경유차 사용을 권장한 것이 오늘의 미세먼지 재앙으로 연결됐다"며 "미세먼지 저감장치 확대, 노후경유차의 조기 폐차 지원 등 경유차 감축정책이 더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