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려·조선에 충정 다한 선열 기리다 강화충렬사 유림회, 추기제향 거행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제17면
강화충렬사 유림회는 21일 강화충렬사에서 유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기 제향을 거행했다.

강화충렬사는 1972년 인천시 유형문화재 제21호로 지정됐다. 병자호란 당시 강화에서 순절한 우의정 김상용, 공조판서 이상길, 장령 이시직을 비롯해 29인의 위패를 배향하고 있는 곳으로 효종 9년(1658년)에 사액(賜額, 임금이 서원에 현판을 써서 내려주는 일)됐다.

김상용(金尙容)은 선조15년(1582년) 진사가 되고 문과에 급제했으며 1632년 우의정에 발탁됐다. 1636년 병자호란 때 빈궁과 원손을 수행해 강화도로 피란했다가 성이 함락되자 남문루(南門樓)에서 화약에 불을 지르고 순절했다.

구자천 도유사는 "이 행사를 통해 고려시대부터 조선 말기까지 나라를 위해 충정을 다한 선현들의 호국정신이 후손 대대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충렬사 추기 제향은 매년 음력 10월 중순 정일(올해 음력 10월 14일)에 개최된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