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 문화재 야행’ 2018년 지역문화재 활용 우수사업 뽑혀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제23면
수원시는 ‘수원 문화재 야행’이 문화재청 주관 ‘2018년 지역 문화재 활용 우수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수원시와 수원문화재단은 이날 충남 보령 비체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8년 하반기 문화재청 문화재 활용 워크숍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문화재청장상을 받았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야행 ▶생생문화재 ▶살아 숨 쉬는 향교 ▶서원·전통산사 문화재 등 4개 분야의 20개 사업을 2018년 지역 문화재 활용 우수 사업으로 선정했다.

문화재 야행 분야에서는 올해 문화재 야행을 개최한 25개 도시 중 수원시, 전주시 등 2개 도시만 선정됐다. 2016년 시작된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문화재가 밀집된 전국 곳곳에서 야간형 문화 향유·체험 프로그램이다.올해 수원 문화재 야행은 ‘행궁 그리고 골목길, 이야기 속을 걷다’(8월 10~11일)·‘수원화성 성곽길, 아름다움을 보다’(9월 7~8일)를 주제로 화성행궁 일원과 방화수류정에서 두 차례 열렸다. 원도심 골목의 따스함과 수원화성 성곽의 웅장한 매력을 즐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해 호평을 받았다.

박종대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