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개월 기다려 빌린 라돈측정기 이마저도 하루만 쓰고 돌려줘야

가정에서 직접 수치 측정 가능 인천녹색연합 등 2곳서 서비스
신청건수 수천 건 장비는 16대뿐 내년부터 각 지자체서 시행 예정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제19면
19-라돈.jpg
▲ 라돈 간이측정기.
최근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면서 라돈 간이측정기 대여서비스가 인기다. 집에서도 스스로 수치를 측정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간편하지만, 인천지역에서는 대여가 하늘의 별 따기다.

9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현재 지역 내 라돈 간이측정기 대여서비스를 진행 중인 곳은 인천환경운동연합과 인천녹색연합 등 2곳이다. 각 단체 홈페이지에서 신청한 뒤 예약 확정문자와 신분증을 갖고 사무실을 방문하면 대여할 수 있다. 24시간 후 반납 때 직접 측정한 수치를 제출해야 하고, 수치가 높게 나오면 상담도 연결해 준다.

이들 단체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라돈 간이측정기는 각각 8대로 총 16대다. 지난 9월부터 총 3천여 명의 시민이 대여 신청을 한 것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 중복 접수를 빼도 3개월여 간 대여 신청건수는 2천 건을 훌쩍 넘겼다.

시가 추가 대여를 진행해 일시적으로 인천평화복지연대에서도 대여서비스가 이뤄졌지만 지금은 하지 않고 있다. 결국 시민들이 라돈 간이측정기를 빌리려면 길게는 6개월까지 기다려야 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재대여는 꿈도 꾸지 못한다.

최근 라돈 간이측정기를 대여해 침대 등을 살폈다는 주부 A(41·서구)씨는 "처음에 빌릴 때도 한 달 반 정도 기다려서 수령했는데, 딱 하루만 빌릴 수 있어서 미처 확인하지 못한 물건들이 있었다"며 "재대여를 문의했는데, 이번에는 더 오래 기다려야 한다고 해서 포기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그나마 시는 내년부터 각 군·구 주민센터를 통해 라돈 간이측정기 무료 대여서비스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액 시비로 라돈 간이측정기를 추가 구비해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자치단체가 무료로 시민들에게 물품을 대여하면 기부행위에 포함될 수도 있다는 선거법 위반 논란이 있어 환경단체를 통해 서비스를 진행했던 것"이라며 "지난 10월 말께 최종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은 만큼 내년에는 군·구별로 대여 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도록 예산을 편성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