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밖의 인천… 지역 특성화산업 육성 대상서 배제

정부 내년도 역점 추진과제서 빠져… 중고차 수출복합단지는 군산행
수조 원 성과 바이오산업도 외면… 인천상의 "정·재계 신속대응해야"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12월 18일 화요일 제1면
1-600.jpg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첫 확대경제회의에서 2019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김수현 청와대 정책수석이 홍 부총리의 발표를 들으며 자료를 살피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에 ‘인천’은 없다. 정부의 내년도 역점 추진과제를 보면 그렇다. 바이오산업과 중고차수출단지 조성사업은 그동안 인천이 외쳐 온 산업이다. 그런데 정부의 주력 산업에 바이오제약산업은 아예 언급도 없었고, 중고차수출복합단지는 전라북도 군산에 세우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그러다 보니 인천 ‘홀대’를 넘어 지역 산업의 붕괴를 우려하는 얘기까지 나온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19년 산업부 업무계획’은 ‘제조업 혁신, 다시 뛰는 한국경제’를 목표로 역점 추진과제와 신규 발굴과제, 제조혁신, 4차 산업 대응 등으로 구성됐다. 산업부는 지역 특성에 기반한 산업정책을 펼쳐 지역 제조업의 활력을 회복하겠다고 했다.

지역 활력 회복 프로젝트 대상은 전라남·북도, 경상남·북도, 군산, 부산, 광주, 대구 등 8개 시도로 정했다. 한국지엠과 3개 국가산업단지가 있는 인천은 제외됐다. 산업부는 이들 지역의 산업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신산업 창출과 일감 확보, 사업 전환, 기업 유치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법인세를 감면해 주고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지원하며 기업의 산단 입주를 저렴하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스마트공장 구축과 청년 고용 등을 지원하고, 행복주택 건립에도 힘을 싣겠다는 입장이다.

전북에는 지역 상용차에 기반한 재생에너지 사업을 연계해 수소자동차 개발 등 신산업을 창출할 계획이다. 전남에는 미세먼지 등에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공기(空氣)산업을 육성하고 첨단전력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경남에는 전기차·전기버스 전문생산기업을 육성하고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다.

도시별로 전주는 수소버스·수소트럭 생산거점, 군산 중고차수출복합단지 신규 조성 및 신재생에너지단지 조성, 부산 초소형 전기차 전문기업 육성 및 고효율 전력반도체 파운드리 구축, 창원 스마트공장 집적화, 광주 에어가전 제조거점, 대구는 자율주행차 인프라 집적화 등이다.

정부도 이날 ‘제조업 혁신전략’을 기치로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자동차와 조선,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등 4대 분야를 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1천200조 원 규모의 세계 바이오제약 시장에 진입해 수조 원의 성과를 내고 있는 인천의 바이오산업은 철저히 외면당했다. 특히 국내 중고차 수출물량의 약 90%(20만여 대)를 처리하면서도 마땅한 부지가 없어 수년째 유원지 임시 부지를 사용하고 있는 인천 업계의 현실을 감안하지 않고 군산항 인근에 중고차수출복합단지를 조성하겠다고 한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이 중고차단지에 중고차거래소와 품질인증센터, 물류센터, 수리시설을 집적화하고 단지 조성공사 일부를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지역 중고차업체들이 군산이나 평택으로 즉시 넘어가지는 않겠지만 인천시와 지역 경제계가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