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지사 의지로 소양고사 강행 공무원들 "반대 목소리 안 듣나"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8년 12월 18일 화요일 제18면
이재명 경기지사의 의지로 경기도청 5급 사무관 승진대상자의 첫 소양고사가 17일 시행된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도청 공무원노동조합이 크게 반발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는 사무관 승진 대상자 273명을 대상으로 경기도의 첫 번째 소양고사가 이뤄졌다. 소양고사는 도의 각 실·국이 선정한 50개 과제를 예시한 뒤 압축한 10개 과제를 선택해 사전 공지했던 과제들로 평가가 진행됐으며, 최종적으로 이날 시험장에서 제시된 5개 과제 중 응시자가 2개 과제를 선택해 논술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소양고사는 민선7기 들어서 처음 실시되는 것으로, 이 지사는 지난 7월 취임 후 가진 첫 월례조회에서 ‘도정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도민 서비스를 향상시키겠다’는 취지로 소양평가를 하겠다는 의지를 밝힘에 따라 마련됐다. 이날 제시된 문항들은 ‘소득주도형 국토보유세’, ‘지역화폐’ 등 이 지사의 주요 공약 사안들이 반영됐다.

하지만 공무원노조는 소양고사 실시를 두고 ‘일방적 의견을 강요하는 권위적 리더십’이라고 지적하며 반발했다. 도청 공무원노조와 전국공무원노조 경기도청지부 등 경기도 3개 공무원노조는 경기도청 구관과 신관 앞에서 소양고사 실시에 반대하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도지사가 인사권이라는 무기를 가지고 힘없는 직원들에게 무조건 자기 의견을 강요하고 따라오라는 ‘권위적 행정’과 ‘불통’을 하고 있다"며 "도지사 도정 평가 등을 통해 소양평가 중단 투쟁을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는 소양고사 결과를 인사평가에 반영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본격적인 인사철을 앞두고 있는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그럴 리 없다"는 불신이 커지고 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