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립군 대장이 되어버린 ‘비겁한 겁쟁이’

22일 송도 트라이보울서 극단 아토 뮤지컬 ‘조병창 이야기’ 공연
독립군 고군분투·개인의 고뇌 다뤄… 홈피서 예약하면 무료 관람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제13면
▲ 극단 아토의 뮤지컬 ‘조병창 이야기’가 22일 송도 트라이보울에서 펼쳐진다.  <극단 아토 제공>
▲ 극단 아토의 뮤지컬 ‘조병창 이야기’가 22일 송도 트라이보울에서 펼쳐진다. <극단 아토 제공>
2018 인천 대표 공연콘텐츠 제작사업으로 진행되는 극단 아토의 뮤지컬 ‘조병창 이야기’가 오는 22일 송도 트라이보울에서 펼쳐진다.

이 뮤지컬은 일제강점기 인천시 부평구에 세워진 무기공장 ‘일본육군조병창’이 배경이다.

소시민으로 구성된 독립군들이 조병창을 폭파시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독립군의 강인한 이미지와 대조되는 한 인간의 고뇌를 담아낸다.

주인공인 만주 독립군 소속 ‘조병호’는 나라의 독립에는 관심이 없고 항상 몸을 사리며 이기적인 행동으로 동료 독립군들에게 비웃음을 사는 인물이다.

그러던 어느 날 ‘조병창으로 조병호를 파견해 달라’는 편지로 인해 그는 조병창으로 가게 되고, 그곳에서 만난 소시민 독립군들에게 사소한 거짓말을 해 소시민 독립군의 대장이 돼 버리고 만다.

이 뮤지컬은 화려하고 강렬한 음악을 통해 독립군의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표현하는 동시에 서정적인 음악으로 개인의 아픔과 희망을 보여 주기도 한다.

이화정 극단 아토 대표는 "내년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더욱 의미 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며 "인천뿐만 아니라 타 지역에서도 공연할 기회를 만들어 인천의 조병창과 소시민 독립군들의 항일 역사를 전국에 알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연은 트라이보울 홈페이지(www.tribowl.kr)를 통해 예약하면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