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관인의 얼굴들’ 화폭에 새기다

‘경기북부 마을재생사업’ 일환 포천시청 본관서 31일까지 전시회
지역주민이 직접 그린 동양화 자화상·민화 습작 등 20여 점 소개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제13면
경기문화재단 북부문화사업단은 ‘경기북부 마을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관인의 얼굴들’전을 지난 1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포천시청 본관 2층 시의회 복도에서 개최한다.

경기문화재단 북부문화사업단이 지원하고 관인문화재생연구회와 관인플레이그라운드가 주최·주관하는 ‘관인의 얼굴들’은 주민 참여 프로그램의 결과물 전시이다.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포천시 관인면에 거주하는 지역주민들이 직접 그린 동양화 자화상<사진>과 민화 습작 등 20여 점이 소개된다.

경기북부 마을재생사업은 경기북부 지역정체성과 지역(민) 수요 기반의 경기북부형 지역특화사업 중장기 전략 도출 및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문화재단은 포천시 관인면을 대상으로 2016년부터 3년간 지역 자원 조사 및 발굴, 구술 생애사 기록 등 체계적인 지역조사와 함께 문화재생 아카데미, 자화상 프로그램 등 다양한 주민 참여형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 노력의 결실로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특화마을 조성사업’에 선정돼 2019년부터 포천시로 사업 주체를 이관해 진행할 예정이다.

포천시 관인면은 최북단에 위치한 곳으로 미군 40사단의 한국 주둔 당시부터 주변 군부대의 외출지역으로 상업이 번영하던 1970년대 초반까지 인구 1만여 명의 호황기를 겪었으나 이후 주변 신도시로 주거와 상업의 중심이 이동하면서 40~50여 년 동안 물리적 성장이 멈춘 초고령 지역이다.

경기문화재단 북부문화사업단 관계자는 "포천 관인면은 지난 3년간 지역주민과 문화기획자, 지역 관계자들의 열정과 노력으로 지역의 많은 면들이 긍정적으로 변화됐다"며 "앞으로 포천 관인면의 힘찬 걸음에 따뜻한 응원을 보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