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시-환경부-환경공단, 원도심 악취지도 제작 ‘협업’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제0면

성남시가 환경부, 한국환경공단과 협업해 원도심 악취지도를 제작한다.

시는 수정·중원 본도심의 하수도 냄새를 없애는 데 활용하려고 총 6억 원을 들여 내년 12월 19일까지 악취지도를 만든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환경부, 한국환경공단과 협업해 악취지도 제작 용역비를 분담했다.

분담 비율은 시 81%(4억8천400만 원), 한국환경공단 11%(6천800만 원), 환경부 8%(4천800만 원) 순이다.

이날 용역을 계약한 ㈜한국하수도기술이 악취지도 제작에 들어갔다.

시는 악취지도가 완성되면 냄새 저감 매뉴얼을 만들어 2020년 1월부터 하수도 악취, 공단 악취 등 악취 종류별, 농도별 저감 대책을 시행한다.

시가 자체 파악한 공단지역 상대원1동 등 23개 동의 하수도 연장 500㎞가 악취 제거 집중 대상이다.

우수관과 오수관이 합류하는 방식의 하수관이 98%를 차지하는 수정·중원지역 특성상 상존하는 생활하수의 냄새를 줄이기 위한 정화조 공기 공급 장치, 스프레이 악취 저감 장치, 낙차 방지기 설치 등 국내외 최신기술을 동원한다.

시는 효과적인 악취 제거를 위해 각 동에서 4~5명씩 모두 100명의 주민 참여악취조사단을 모집해 주민의 입장에서 하수도 냄새를 찾아 없앨 방침이다.

수정·중원 본도심의 악취 농도(1~5등급)를 평균 2등급(황화수소 기준 5ppm 이하) 수준으로 떨어드리는 것이 목표다.

앞서 이들 3개 기관은 주민 참여형 하수도 악취지도 작성 및 저감 방안 마련 연구용역 공동수행 협정서를 체결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