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마트공장 전용 자금 올보다 50% 이상 확대

인천중기청 ‘내년도 중소기업 정책자금 운용계획’ 발표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12월 28일 금요일 제7면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3조 6천700억 원 규모(전국)의 ‘2019년 중소기업 정책자금 운용계획’이 확정돼 내년 1월부터 중소기업진흥공단 인천지역본부·서부지부를 통해 자금을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중기부의 2018년도 인천지역 예산은 인천중기청 약 5억9천만 원, 중진공 인천본부 약 6천억 원, 서부지부 약 3천600억 원 등 총 9천606억 원이 배정됐다. 내년도 인천지역 정책자금 규모는 내년 초 결정된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기술·사업성이 우수한 중소기업에 장기 저리(5∼10년·2.00∼2.80%)로 융자해 주는 자금으로 운용 규모에 따라 시중은행에서 자금조달이 가능한 고신용기업(BB이상)은 제외된다. 정책자금 주요 대상은 ▶우수기술 중소기업 ▶미래신성장 분야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등이며, 자금 지원을 통해 이 기업들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인천중기청은 경영환경 악화와 초기 판매 미성숙 등으로 자금 애로를 겪는 기술우수 유망기업을 지원하고 기업의 현금흐름 등을 감안해 상환 일정을 신축성 있게 조정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 기술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R&D 성공기술 사업화를 위한 정책자금 연계지원을 강화하고 개발기술 제품 양산에 필요한 ‘사업장 확보’ 등 지원 범위를 늘린다.

스마트공장 전용자금은 올해보다 50% 이상 확대하고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참여기업 및 수준 확인 기업에 우선 배정해 제조현장의 생산성을 혁신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미래 성장성이 우수하지만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신규 발행 회사채를 기반으로 하는 유동화 증권을 발행하고 후순위 증권을 인수함으로써 자금조달을 지원한다.

인천중기청은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정책의 핵심인 일자리 창출기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전용자금을 신설하고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을 우대할 수 있도록 평가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