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웃과 손잡고 ‘공생관계’ 형성 웃음꽃이 번진다

[2019 원도심 도시재생 ‘봄날’ 꿈꾼다]안산 ‘한 도시 3개 동 개발’ 의미있는 변신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9년 01월 02일 수요일 제27면

안산시,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본격 추진한다.jpg
▲ 안산시 상록구 사이동 준공업단지.
안산에서 진행될 도시재생사업은 규모가 작지만 나름의 의미를 담고 있다. 상록구 월피동과 사이동, 단원구 선부1동 등 3곳이다. 이들 지역은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18년 도시재생 뉴딜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월피동 광덕마을은 인근 서울예술대학교와 상생을 통한 ‘대학타운형 도시재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준공업단지에 위치한 사이동은 ‘플랫폼 30&59’ 근로자들을 위한 힐링 단지 조성을 계획 중이다. 선부1동은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행복한 마을’이라는 지역공동체 구축을 내세운다.

 시는 이들 사업이 안착할 수 있도록 사업 기반 구축에 온 힘을 쏟아왔다. 2017년 11월 도시재생활성화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전략과 활성화 계획을 세워 용역착수 보고회도 열었다. 도시재생지원센터도 설립했다. 2019년은 사업 시행 시기다. 해당 지역주민들은 기대가 크다. 낙후된 마을이 도시재생으로 삶이 쾌적한 동네가 되길 기원하고 있다.

27면지도.jpg
▲ 1 상록구 월피동 광덕마을 - ‘대학타운형 도시재생’ 추진. 2 상록구 사이동 준공업단지 - ‘상생하는 힐링 단지’ 조성. 3 단원구 선부1동 - 노후 연립단지 주거환경 개선 등 진행.
# 월피동 광덕마을, 총 108억 원의 국·도비 투입

 2018년 상반기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상록구 월피동 광덕마을은 쇠퇴 가속화가 예상되는 지역이다. 시는 도시 슬럼화를 막고 이곳에 생기를 불어넣기 위해 국비 90억 원, 도비 18억 원, 총 10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도시재생을 추진한다. 인근에 위치한 서울예술대학교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청년인재를 유입함으로써 ‘대학타운형 도시재생’을 모색하는 것이 핵심이다. 서울예대 학생과 광덕마을 주민 사이의 공생관계 형성을 위한 ‘경제자립 마을만들기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안산 선부1동  도시재생지역.jpg
▲ 단원구 선부동 1동 노후연립 일대.
 시는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앞으로 4년 동안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공영주차장을 확보하고 노후화된 공원 및 주거환경 개선을 통해 도시경관 개선, 청년주택 및 창업지원사업으로 골목상권 활성화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2019년 상반기에는 사업별 활성화계획을 수립해 곧바로 시행에 나설 계획이다.

 월피동 광덕마을 주민들은 공모 준비 과정부터 주민협의체를 결성해 적극적으로 활동해 왔으며, 서울예대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주민 간담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2017년 12월 17일에는 서울예대에서 전문가와 주민 100여 명이 참석한 공청회를 개최해 월피동을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한 사전 절차로써 도시재생 파급 효과 및 사업 시급성 등에 대해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 사이동 준공업단지, ‘상생하는 힐링 단지’로 변모

 상록구 사이동 준공업단지 소규모 재생사업은 ‘사이동 플랫폼 30&59’라는 이름으로 진행된다. 30은 1987년 시로 승격한 안산시 30년 역사를 담고 있다. 59는 사이동 59통 일대에 자리잡은 준공업단지를 의미한다.

 시는 사이동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복지 증진과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국·도비를 확보해 투입할 계획이다. 향후 2년에 걸쳐 ‘상생하는 힐링 단지’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역 스토리 및 도시재생 이슈 발굴 ▶가변식 건축물을 활용한 노동자 커뮤니티센터 조성 ▶지역산업을 활용한 안전거리 조성 등을 준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이 활력을 잃어 가던 사이동 준공업단지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사업을 통해 인접해 있는 주거지역까지 사이동 전체가 살기 좋은 지역으로 재탄생될 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선부1동,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행복한 마을’

 단원구 선부1동은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행복한 쾌적하고 안전한 선부1동 만들기’ 사업을 진행한다. 국비를 포함해 총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안산시,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본격 추진한다2.jpg
▲ 상록구 월피동 전경.
 시는 ▶노후된 연립단지의 주거환경 개선 ▶사회적 약자 계층의 주거복지 실현 ▶건강한 지역공동체 활성화 ▶기존 주민이 지속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연립단지 재생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연립단지 마을주택 관리소 운영, 담장 허물기, 공유지역 내 도시농업 공간 조성 등이 포함됐다.

 시는 이런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스스로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함으로써 지역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