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클래식·뮤지컬… 함께 만나는 음악 선물

인천문예회관 19일 신년 콘서트 클라츠필하모닉오케스트라 공연 옥주현·마이클리 무대 등 ‘풍성’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1월 08일 화요일 제13면
개관 25주년을 맞이한 인천문화예술회관이 2019년 신년 콘서트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Best of the Best)’를 오는 19일 대공연장에서 선보인다.

7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 따르면 기해년의 행복한 시작을 알리는 이번 무대는 클래식과 뮤지컬, 두 장르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1부는 클라츠 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연주와 함께 젊은 감성 클래식 연주자들의 협연으로 구성했다.

세계적인 마에스트로 정명훈을 주축으로 국제 무대에서 활동하는 ‘정명훈과 7인의 음악인’ 일원으로 활약했던 더블베이시스트 성민제가 이번 무대에 선다. 협연자로 나서는 바이올리니스트 민유경은 특유의 맑고 청아한 음색, 화려한 기교에 더해진 기품 있는 서정성 등 풍부한 연주 경험을 바탕으로 새해 맞이 콘서트 무대를 더욱 빛낼 것으로 기대된다.

2부는 화려한 수식어가 필요없는 뮤지컬 갈라 콘서트로 꾸려진다. 최근 몇 년간 뮤지컬 티켓 파워 1위를 기록하며 절정의 디바로 자리매김한 옥주현이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한다. 그는 ‘엘리자벳’, ‘안나 카레리나’, ‘레베카’ 등 뮤지컬 무대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명실상부 뮤지컬계 최고의 디바임을 입증하고 있다.

또 뮤지컬 ‘미스 사이공’의 크리스,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지저스, ‘노트르담 드 파리’의 그랭구와르 역으로 친숙한 뮤지컬계의 황태자 마이클 리가 옥주현의 카운터 파트로 출연해 최정상급 뮤지컬 갈라 콘서트를 선사한다.

자신들이 출연했던 뮤지컬의 엄선된 곡이 연주되고, 두 배우가 함께 호흡을 맞춘 듀엣 곡들을 통해 관객들을 환상적인 뮤지컬 스토리 속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김경아 인천문화예술회관장은 "1994년 4월 개관 이후 인천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한 예술회관의 25주년을 기념하는 첫 공연으로 많은 사랑을 주신 시민들과 뜻깊은 시간을 나누려 한다"며 "신년 콘서트의 벅찬 감동으로 행복한 2019년을 시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