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진이, 단호하고 냉정하게 "극중 인물" 상처가, 실제로는 "언니가 최고다" 달달하게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제0면

윤진이, 냉정하고 단호하게 "극중 인물이다" 상처를... 실제로는 "언니가 최고" 달달

윤진이가 '드라마 캐릭터'로 인해 고민이 많아 보인다.

윤진이는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기는 연기일 뿐"이라면서 "인스타까지 와서 나쁜 댓글들은 신고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photo_1547640280.jpg
▲ 윤진이 (인스타그램)

특히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장다야 캐릭터는 드라마 속 인물이라고 윤진이는 재차 강조했다.

네티즌들은 "ik** 어이없다 ㅎㅎ 악플 신경쓰지 마세요" 'bb** 연기를 잘해서 그래요 그만큼 실감이 나서"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윤진이는 유이와 다정한 사진을 찍어 올렸다. 극중에서는 앙숙 이지만 실제로는 친했던 것.

윤진이는  "너무 이쁜 우리 유이언니"라면서 "다야는 밉지만, 윤진이는 언니가 최고"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하나뿐인 내편'에서 윤진이와 차화연은 공동전선을 펴지만 결국 실패하기도 했다. 노골적인 악녀로 진화 중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