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천이슬, 유준상 막내와 '라인 어떻게', 과거 '엉탐녀' 언급한 일화는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제0면

천이슬, 유준상 막내와 '어떤 라인'으로... 과거 '엉탐녀' 등극 사연은

천이슬이 돌아왔다.

과거 예능에 출연하며 인형 외모로 사랑받은 천이슬이 KBS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 합류한다고 말했다.

20151207094753_769530_465_581.png
▲ 천이슬 (인스타그램)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벌써부터 대박 조짐이 보이는 드라마다. 유쥰상과 오지호의 연기 호흡이 찰떡이라는 반응이 크다.

천이슬은 유준상의 막내동생인 이창엽과 얽힐 것이라고 한다. 어떤 역할일지 벌써부터 주목받는 중이다.

이와 함께, 천이슬의 과거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자신에 엉덩이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엉탐녀’로 등극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이름 앞에 ‘베이글녀’, ‘엘프녀’ 등 어떤 수식어를 가지고 싶냐”는 질문을 받았고, 천이슬은 당당하게 “엉탐녀로 불렸으면 좋겠다”라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엉덩이가 탐스러운 여자라는 뜻이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