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명지병원-엠제이셀바이오, 암 환자 치료제 개발에 박차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제0면

명지병원이 말기 암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고 17일 공식 발표했다.

2019011701010006454.jpg
이는 명지병원과 최근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맺은 세포치료제 개발기업인 엠제이셀바이오가 지난 16일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고제상)과 ‘PA(Protective Antigen, 감염방어항원)를 이용한 CAR-T 개발 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하며 원천기술 뿐만 아니라 제조공정 관련 핵심기술을 포괄적으로 확보했기 때문이다.

이전 핵심기술은 ‘탄저균 항원에 기반한 CAR-T 기술’로 고려대 의과대학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이경미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것으로 기존의 항체 기반 기술이 아닌 변형된 탄저균 항원을 이용해 기존 면역세포치료제 독성은 최소화하고 암 특이적 공격성 및 효능은 극대화 했다는 점에서 혁신적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바이오 기업 캔서롭의 자회사인 엠제이셀바이오는 최근 유전자 교정 및 CAR-T 연구 권위자 이백승 박사를 CTO(최고기술책임자)로 영입한 데 이어 이경미 교수의 기술을 이전받게 됨으로써 고형암을 공격할 수 있는 ‘PA 기반 CAR-T 개발 기술’과 관련된 특허 3건과 관련 세포치료의 노하우를 확보하게 됐다.

이로써 엠제이셀바이오는 그동안 시도 되지 않았던 신규 항원을 기반으로 한 CAR-T 세포 개발에 전력을 다 할 예정인 가운데 환자 자신의 면역세포만을 사용해야 하는 ‘자가 CAR-T 세포’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범용(동종) CAR-T 세포’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미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암이 진행되면서 과발현되는 암 항원을 새롭게 발굴하고, 이를 선택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 리간드를 유전자 조작을 통해 T세포에 도입한 것이다"며 "암세포를 찾아가는 능력과 종양미세환경을 억제하는 능력을 동시에 탑재한 독보적인 CAR-T 세포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캔서롭 관계자는 "엠제이셀바이오는 이번 기술 이전을 통해 CAR-T에 대한 원천기술 뿐만 아니라 제조공정과 관련된 핵심기술을 포괄적으로 확보하게 됐다"며 "뿐만 아니라 유전자 조작에 의해 항암능력을 월등히 향상시킨 차세대 CAR-T 치료제 개발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기술이전 협약식에는 고려대학교 고제상 산학협력단장과 이기열 의료원산학협력단장, 김태훈 의료원산학협력단 부단장, 이경미 교수 등 고려대 주요 관계자를 비롯해 엠제이셀바이오 이왕준 대표이사와 이백승 부사장, 이윤 연구소장, 한맥특허법인 김정현 대표 등이 참석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