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野, 김정숙 여사 거론하며 "초권력형 비리" 공세

나경원 "영부인 절친" 쟁점화 "與 실세 의원 사법농단" 비판도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제2면
자유한국당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투기 의혹과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에 대한 공세 수위를 한층 높였다.

한국당은 손혜원 의원과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관계를 거론하며 ‘김혜교(김정숙·손혜원·서영교) 스캔들’이라는 신조어도 만들어 쟁점화에 주력했다.

또 이들 의혹을 ‘권력형 사건’으로 몰아붙이며 손혜원·서영교 의원 의혹에 대한 정식 수사도 촉구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손혜원 의원은 친문(친문재인)을 상징하는 실세에다 영부인과 각별한 관계"라며 "사법당국은 청와대 눈치를 보지 말고 직접 나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이름을 붙였다. 그러면서 "손혜원 의원은 영부인의 숙명여고 동창에다 영부인의 제의로 정치에 입문한 절친"이라며 "그러므로 이번 사건은 단순한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 초권력형 비리"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서영교 의원의 의혹에 대해선 "여당 실세 의원의 사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번 사건을 김정숙 여사와 손혜원·서영교 의원의 이름을 따 ‘김·혜·교 스캔들’로 명명하겠다고 밝혔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 정권이 얼마나 위선적인 조작 정권인지 알리는 데 당력을 집중해야 한다"며 "대통령도 본인들이야말로 적폐라는 것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윤리위 징계 차원을 떠나 형사처벌까지 받아야 할 사안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RLATNALS 2019-01-18 00:19:36    
자한당과, 나경원,김병준 등이 없어지는 날을 빌며
182.***.***.17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