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지역 시민단체와 자유한국당 위원회 김영희 부의장 위장전입 의혹제기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제0면

오산시의회 김영희(민)부의장이 어린이집 대표 불법 겸직과 부적절한 자금 집행으로 물의를 빚은 데 이어 이번에는 위장전입 의혹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2019011701010006489.jpg
오산지역 시민단체와 자유한국당 이권재 오산당협위원장, 김명철·이상복 시의원은 17일 오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장전입 의혹이 있는 김영희 부의장을 경찰에 수사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김 부의장은 2012년 매입한 화성시 동탄지역 한 아파트에서 현재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주민등록상 주소지인 오산시 수청동 모 아파트에서 거주하지 않고 동탄지역 아파트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의원이 오산시민이 아니라는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사실상 위장전입해 생활해 온 것은 시민들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덧붙였다.

주민등록법에 따라 위장전입이 드러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와 관련, 김영희 부의장은 "서울로 출퇴근하는 두 딸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동탄과 오산 수청동을 왕래하면서 거주한 것은 사실"이라며 "20여 년 동안 수청동을 떠나 본 적이 없으며, 잘못이라면 엄마로서 최선을 다한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