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차 북미정상회담에 거는 기대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1월 21일 월요일 제15면

북한과 미국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2월 말에 여는데 전격 합의함으로써 교착상태이던 비핵화를 위한 북·미 협상이 새로운 모멘텀을 확보하게 됐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은 지난 1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나 회담 개최에 필요한 시기 등을 사전 조율했다. 다음 날 김 부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났고, 면담 직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개최 합의 사실이 백악관 대변인을 통해 발표됐다. 지난해 11월 예정됐던 뉴욕 고위급 회담이 무산된 후 2개월여 만이다.

 청와대는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대변인을 통해 즉각 환영 의사를 밝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와 더불어 남북 간 대화도 확대해 가면서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중재자 역할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해 목표로 했던 ‘연내 종전선언’과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등이 미뤄진 상황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본격 재가동의 신호탄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북·미 관계가 ‘톱다운’ 방식으로 전개된 점으로 비춰 볼 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자체로 양자 관계는 더욱 진전될 공산이 크다.

 하지만 청와대가 예의주시하는 대목은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를 놓고 어떻게 원만하게 합의를 이룰 것이냐이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내용과 시간표가 조율되는 담판 자리이기 때문이다. 핵 담판을 놓고 북미 정상이 구체적인 결과물을 내놓지 못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프로세스는 또다시 답보 상태를 맞을 수 있다는 점에서 청와대의 고민과 우려감은 커질 수밖에 없다. 지금껏 고위급 회담이 연기돼 온 주된 이유는 의제에 대한 쌍방의 조건이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북미는 오랜 줄다리기 끝에 회담이 성사된 만큼 한 걸음씩 양보하며 접점을 찾는데 열린 마음으로 회담 준비에 임해야 할 것이다. 청와대와 정부도 이번 2차 북미회담이 한반도 정세를 좌우하는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제반 상황을 주시하며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