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거대 양당, 선거제 개혁 결단하라"

심상정, 여야 5당 협상테이블 요청 "국회 거부 땐 국민이 나서게 될 것"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1월 21일 월요일 제8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인 심상정(고양갑·사진)의원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제 개혁에 대한 거대 양당의 결단을 재차 촉구했다.

심 위원장은 "정개특위 논의만으로는 1월 안 선거제 개혁 합의가 어렵다는 판단"이라며 "오는 28일부터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정치협상 테이블 구성을 정식으로 요청한다"고 밝혔다.

심 위원장은 선거제 개혁 논의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소극적이고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이었다"며 거대 양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심 위원장은 "민주당은 ‘한국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원칙으로 밝힌 이래 연동형 효과를 최소화한 제도 설계를 고민하는 것으로 보이고, 한국당은 지금까지 반대나 이견만 표출할 뿐 열린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한국당이 승자독식 선거제도 아래에서 누려온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는다면 선거제 개혁은 성공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21일 의총에서 선거제 개혁을 논의하며 ‘샛길’을 찾지 말고 ‘대로’를 열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심 위원장은 또 "한국당은 여론을 방패막이 삼아 ‘침대축구’로 일관하면서 경기 종료 휘슬만 기다리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며 "지난해 5당 원내대표 합의에 사인한 나경원 원내대표가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 위원장은 "만약 국회에서 선거제 개혁 합의를 하지 못한다면 국민들께 다시 촛불을 들라고 주문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본다"며 "국회가 거부한다면 국민이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