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혜원 "깨끗하게 밝힌 후 제자리 돌아오겠다" 민주당 탈당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1월 21일 월요일 제8면
▲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기자회견을 갖고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을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깨끗하게 밝힌 후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탈당은 사태를 벗어나 보려는 기만이라며 의원직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손 의원은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 이상 국민을 의미 없는 소모전 속으로 몰아갈 수 없다"며 "당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 인생을 걸고 모든 것을 깨끗하게 밝히고 나서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또 손 의원은 "검찰 조사를 통해 그런 사실(목포 부동산 투기)이 밝혀진다면 그 자리에서 저는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인 손 의원은 "문체위도 공정한 수사를 위해 떠나 있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의혹 보도를 최초로 한 SBS에 대해 "SBS가 저 한 사람을 죽이려 하는데, 그 이유를 도대체 알 수 없다"며 "그래서 SBS를 고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그리고 제가 걸 수 있는 이유를 다 걸겠다"며 "국회의원 직위를 모두 걸고 개인 명예를 위해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날 손 의원의 기자회견을 ‘맹탕 기자회견’이라고 혹평하며 여론 뭇매를 피해가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손 의원의 탈당 발표는 당장 여론의 뭇매를 피해가고 싶은 민주당과 이 사태를 모면하고자 하는 손 의원 간 모종의 거래로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태영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