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용산참사 조사 외압 의혹 규명, 법무부 과거사위에 맡길 것"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제2면
청와대는 21일 지난해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용산참사 조사 과정에서 검찰 간부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 "청와대가 이를 직접 조사해달라"는 유족들의 조사 요청을 법무부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조사 권한이 없는 만큼 이런 내용을 법무부 과거사위원회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용산참사 범국민추모위원회와 유족들이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한 뒤 서류를 사회조정비서관을 통해 민정수석실에 전달했다"며 "하지만 민정수석실은 조사할 권한이 없어, 관련 기관에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민정수석실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고위공직자의 비리 문제와 청와대 내부 인사들에 대한 감찰 권한만 갖고 있다"며 외압 의혹의 당사자인 ‘검찰 고위간부’는 감찰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범국민추모위원회가 요구하는 몇 가지 사항들을 포괄적으로 검토해 과거사위원회에 전달하는 것으로 안다"며 "과거사위가 검토를 거쳐 필요하다면 법무부나 대검의 감찰 파트로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손혜원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했던 청와대 행정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홍은동 사저를 매입한 배경 등을 확인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주장에 대해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곽 의원 측은 "손 의원과 김정숙 여사가 숙명여중·고 동기"라며 "겉으로 나타난 상황만 보면 손 의원실에 있던 보좌관이 청와대로 들어가 김 여사와 직접 거래를 한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