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혜원, 빙상계 성폭력 폭로 "전명규 교수 수사하라" 주장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제2면

목포 부동산 투기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이 빙상계 성폭력 폭로 기자회견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손 의원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젊은 빙상인 연대’와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며 "한국체육대학교 전명규 교수를 적극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빙상계에 성폭력 피해사례가 많지만, 대부분 가해자가 어떤 제재나 불이익도 받지 않고 있다"며 "그 이유는 가해 코치들이 전명규 교수 휘하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 의원은 "젊은 빙상인 연대가 확인한 피해사례는 심석희 선수 건을 포함해 총 6건"이라며 "피해자들은 여전히 2차 피해와 보복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 교수는 ‘빙상계 대부’로 불리며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사람으로 빙상 선수들은 그가 자기 측근의 성폭력 사건 은폐에 관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상황이기 때문에 피해자들이 증언에 소극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를 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손혜원’이라고 말했다가 곧바로 정정을 했다. 그는 이날 오전 회견에 앞서 민주당 서울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의원은 ‘가해자 신상’에 질문에 "누가 가해자인지 피해자인지 얘기하지 말고 전체를 봐달라"고 답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