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한반도 둘러싼 국제정치 상황 급변" 평화 구축 의지 강조

수석·보좌관 회의서 "끝까지 잘되도록 만드는 게 우리 역할"
북미 실무 대화 한국도 참여… 2차 정상회담 전망에 ‘기대감’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제2면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입장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입장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반도 문제와 관련, "우리에겐 국가와 민족의 미래가 달린 문제"라며 "우리는 구경꾼이 아니다. 우리가 여기까지 상황을 함께 이끌어 왔지만 세계 어느 나라보다 우리에게 더욱 절박한 과제이기 때문에 끝까지 잘되도록 우리가 해야 하고 또 할 수 있는 몫이 크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기초단체의 복지비 부담이 과중하다는 호소에 개선 논의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끝까지 잘될까 하는 의구심이 있을 수도 있지만 끝까지 잘되게끔 만드는 게 우리 역할"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북미 고위급회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예방 등이 있었다"며 "이번 회담 결과에 양측 모두 만족한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미국으로부터 듣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와 다른 문제들에 대해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고 설명한 뒤 "스웨덴에서는 실무 대화가 이어지고 한국도 참여하고 있다"며 "2월 말께 열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전망을 밝게 해주는 좋은 소식"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께선 이 모습을 보시면서 어떤 생각을 하시는지 궁금하다"며 "당장 관심사는 2차 북미 정상회담 결과이지만 결과를 미리 알지 못해도 한 가지 분명한 것은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치 상황이 급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1953년 정전 이후 65년 만에 처음 찾아온 두 번 다시 없을 기회로 우리는 이 기회를 무조건 살려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우리는 반드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흔들리지 않는 평화를 구축해 평화를 우리 경제의 기회로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정명희 부산 북구청장이 복지비 분담액이 과다하다며 개선을 요청하는 편지를 청와대로 보낸 것과 관련, "상당히 타당하고 설득력 있는 문제 제기"라며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

정 구청장은 편지에서 부산 북구청 등 기초단체에 과도한 복지비 부담이 쏠리고 있다며 국비 지원을 10~20% 더 늘리는 방안 등을 건의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