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훼손된 임야 복구 서둘러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제11면

인천 관내의 산림과 토지를 불법 훼손한 ‘사고지’ 대부분이 제대로 복구되지 않는 등 관리상태가 엉망이라는 소식이다. 각종 개발 논리를 앞세워 산자수려한 우리의 국토 강산이 마구 파헤쳐지고 있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지역 사고지 77곳 중 23곳만 복구된 상태이고, 전산상 복구 완료로 표시된 곳도 전혀 복구가 되지 않았거나 엉터리로 복구돼 있다는 것이다. 사고지는 강화, 중구, 옹진, 연수, 부평 순으로 총면적은 30만6천73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인천시의회의 환경 경시 풍조다. 시의회는 지난달 나무가 땅 면적의 70%를 넘지 않을 경우 개발행위를 제한하지 않는 내용으로 조례 개정을 추진했으나 인천지역 환경 단체 반발로 무산됐다는 것이다. 의회가 지역의 임야를 보호하려 하기는커녕 앞장서서 개발 행위에 나서는 것과 다름이 아니다. 나무가, 숲이 도심의 허파라는 것조차 모르는 지방의회다. 조속한 원상회복을 촉구한다.

 이 밖에도 우리는 홍수로 한번 수재를 입었던 곳이 또다시 당하곤 하는 사례를 누차 경험하고 있다. 제대로 복구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 사업을 한다 해도 시간에 쫓겨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날림 공사로 끝나곤 한다.

 해마다 반복되는 여름철 물 난리다. 그때마다 귀중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잃곤 한다. 재해를 당한 후 원인을 분석해보면 대다수가 사전에 주의를 기울였다면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었던 것으로 밝혀지곤 한다. 잘못된 점을 바로잡지 못하고 해마다 전철을 밟는 우리 사회다. 우리의 안전불감증이 도를 넘은 지는 이미 오래다. 우리 사회 고질병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제 우리 경제력도 세계에서 상위권에 속한다. 우리도 인구 5천만 명이 넘는 나라가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달성하면 가입하는 ‘50-30’클럽 국가 대열에 합류했다. 하지만 여전히 ‘산재 왕국’과 ‘교통사고 왕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해마다 반복되는 수해 등 재해로 인해 훼손된 자연환경이 복구되지 않고 방치돼 사고가 빈발한다면 이보다 더 안타까운 일은 없을 것이다. 푸른 국토는 우리가 관리 보존해야 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