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시사편찬위, 지자체 일방통행 위원 선정에 여덟 달째 ‘멈춤’

市 인원 늘리고 서울대 교수 등 지역 무관련 인물 영입 시도
사학계·전문가 "특성상 경험 많은 인천 연구자 필요" 반발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제3면
5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인천시 시사편찬위원회가 시의 일방통행식 위원 선정으로 8개월째 멈춰서 있다.

23일 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5월 말로 위원들의 임기가 완료된 시사편찬위원회가 해를 넘긴 지금까지 구성되지 못하고 있다. 시는 1975년 ‘인천시 시사편찬위원회 조례’를 제정했다. 인천의 시사편찬을 위해 위원회를 두고 ▶사료 수집과 조사 및 연구 ▶시사 수록사항의 결정 ▶기타 시사편찬에 관한 사항 등의 역할을 하도록 명시했다. 시사편찬위원회는 1973년과 1983년, 1993년, 2002년, 2013년 등 약 10년 단위로 총 다섯 차례 시사편찬을 진행했다. 2013년에는 ‘인천정명 600년’을 계기로 해마다 1~2개 주제로 시사를 편찬하고 있으며, 연간 상·하반기로 나눠 두 차례 모여 자문 및 심의를 실시한다.

하지만 이 같은 업무를 맡은 기존 시사편찬위원들의 임기가 지난해 5월 31일 종료됐음에도 아직 새로운 위원회를 구성하지 못하고 있다. 시는 당초 17명으로 운영되던 시사편찬위를 20명 이상으로 늘리면서 담당 전문가와 상의 없이 일부 지역과 거리가 있는 인사들을 영입시키려 했다. 이 인사에는 동북아역사재단의 한 연구위원과 성신여대 사학과 교수, 국가보훈처 연구관,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모 교수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시사편찬위원회 담당 부서는 시 문화재과로 행정부시장 산하조직에 분류돼 있지만, 정작 실질적인 보고와 지시 등은 비서실과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무적인 입김이 작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이를 두고 지역 사학계와 전문가들이 시의 일방통행식 위원 선정에 반발하면서 위원회 구성이 갈피를 못 잡는 모양새다.

지역의 한 관계자는 "시가 제시한 명단에는 인천연구 전문가나 향토사가 및 원로, 시민단체 등의 인사가 배제돼 있다"며 "지역에서도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들이 많은데, 굳이 서울시나 세종시 등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을 뽑으려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사편찬의 특성상 연륜과 경험이 많은 지역의 연구자가 필요하고, 원활한 업무 협의를 위해서는 위원의 과반 이상이 계속 활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민선 7기가 시작된 후 시사편찬위를 새롭게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젊은 사람들로 구성하자는 의견이 있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위원을 임명해 위원회를 구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