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업성 낮은 재개발 인허가 남발 말라"

인천재개발반대연합 정책비난 회견 시, 구역 지정고시 절차생략 등 지적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제19면
▲ 인천재개발반대연합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부평구청 앞에서 피켓을 들고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 인천재개발반대연합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부평구청 앞에서 피켓을 들고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인천의 재개발지역 주민들이 시의 개발정책을 비난하며 거리로 나섰다.

인천재개발반대연합회는 23일 부평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가 추진하고 있는 인천지역 37개 재개발사업이 투기와 불법으로 얼룩져 있다"며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연합회원 150여 명은 기자회견에 이어 부평역까지 행진한 뒤 되돌아오는 약 3㎞의 가두행진을 벌였다. 기자회견과 시위는 부평2구역과 부개5구역 등 부평구 주민들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연합회는 시가 재개발사업 과정에서 구역 지정고시 절차를 생략했다고 지적했다. 각 구에 재개발구역 지정고시를 위한 관계 서류의 정보 공개를 신청했으나 ‘부존재’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이들은 "사업성이 낮아 재정적으로 과도한 부담이 되는 재개발사업들인데도 시가 인허가를 남발해 진행하려 한다"며 "관련 공무원들을 직무유기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회는 가두시위를 마치고 차준택 부평구청장과 면담도 진행해 진보적인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지난 9일 남동구청 앞 시위를 시작으로 다섯 차례에 걸쳐 가두시위를 진행했으며, 25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월동 일대를 행진할 예정이다.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