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해년(己亥年) 인천항에 거는 기대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1월 29일 화요일 제11면

지난해 인천항은 계획했던 물동량을 달성하지 못했다. 컨테이너 330만TEU 목표치에 312만TEU, 전체물동량 1억6천500만t에 1억6천200만t을 기록했다. 이는 경기침체 및 내항 통합운영 개시 후 하역작업 저조 및 활성화 미흡 등을 꼽을 수 있다. 여기에 콜드체인 클러스터 입주 기업 모집이 유찰되는 등 배후부지 부족, 골든하버를 비롯해 신규항만 인프라 구축에서도 상당히 미흡했다.

 올해는 중국, 미국, 일본 등 우리 경제와 밀접한 주요국이 상장세가 둔화될 전망이라고 한다. 통상마찰 심화 및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등에 따는 신흥국 금융 불안 확대 가능성 등 하향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략을 바꾼다면 글로벌 항만으로 도약할 수 있다고 본다. 원양항로 활성화를 위한 수입 및 신규 수출화물 발굴을 위해 구매력이 높은 수도권 소비시장을 배후로 하는 인천항의 장점을 살려야 한다. 수도권 기종점 대량화물 유치에 나서 항로 다변화로 마케팅을 강화해야 한다. 물론 이에 따른 배후단지 조성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 전자 상거래 활성화 대응 및 전략을 통한 인천항 해상 특송 물류센터도 시급하다. 또 터미널 작업 상황 모니터링 서비스와 실시간 항만물류 흐름 추적 서비스 제공으로 항만 관리 역량 강화 및 물류 흐름 가시성 확보에도 나서야 한다.

 이와 함께 해양관광 인프라 확충 및 적극적인 여객 유치 노력으로 인천항을 새로운 관광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골든하버 개발사업을 빼놓을 수 없다. 크루즈와 신국제여객터미널 인근 배후부지 골든하버(42만9천㎡)는 서·남·북 삼면으로 바다 조망이 가능하다. 때문에 친수 공간이 부족한 인천시민은 물론 국내외 관광객에게 해양문화의 매력을 만끽하게 하는 명소로서의 역할은 분명하다.

 올해는 심혈을 기울여 건설한 크루즈 터미널과 신국제여객터미널 및 부두를 개장하고 운영에 들어가는 첫해인 만큼 투자 재원이 투입된 시설에 대해 투자효과가 되돌아 나올 수 있도록 시설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주문한다. 그리고 인천항 항만 인프라 개발사업을 계획 단계부터 성과까지 국민과 지역사회가 체감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인천항의 저력을 발휘하는데 소홀함이 없기를 기대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