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항공산업 미래 밝힐 산학융합지구 조성 ‘첫발’

시 - 융합원, 인하대서 착공식 578억 투입 교육·연구관 설립
내년부터 전공학생 510명 협업 금속 3D프린터 활용한 개발도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9년 01월 29일 화요일 제7면
▲ 28일 인천시 연수구 인하대 송도산학협력관 일대에서 열린 ‘인천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착공식’ 참석 내빈들이 축포가 터지는 하늘을 바라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28일 인천시 연수구 인하대 송도산학협력관 일대에서 열린 ‘인천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착공식’ 참석 내빈들이 축포가 터지는 하늘을 바라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 항공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이 첫 발을 뗐다.

인천시와 ㈔인천산학융합원은 인하대학교 송도산학협력관에서 인천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착공식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인천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는 대학교와 기업, 산업단지, 지자체 등이 협력해 항공산업의 기반을 조성한다. 특히 뿌리산업 기반의 제조산업을 항공기술과 연계해 미래 혁신을 주도할 자율주행자동차·항공우주 무인이동체·드론산업 등의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기초인력부터 연구인력, 재직자 교육까지 사람과 교육을 중심으로 기술과 기업의 혁신과 고도화를 지원한다.

총 578억 원(국비 113억 원·시비 145억 원·민자 220억 원·기부금 100억 원 등)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 사업은 항공우주 융복합 산업분야 교육훈련을 위한 항공우주캠퍼스와 기업연구관이 1만6천529㎡ 규모로 설립된다. 2020년부터 인하대 항공우주공학과와 기계공학과, 메카트로닉스학과, 재료공정공학 전공 등 2개 학부 3개 대학원 510명 학업과 연구를 한다.

한편, 인천산학융합원은 산학융합지구 조성을 통해 금속 3D 프린터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와 항공정비산업 육성에 필요한 항공산업교육훈련센터, 강소 연구개발특구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국토교통부의 항공기 정비조직 인증체계 개발사업과 수송급 항공기 개발 및 인증체계 구축 사전 탐색연구, 산업통상자원부의 미니 클러스터사업 등 46억3천만 원 규모의 국가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