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든든한 선배 뒤 이어 ‘유리천장’ 연속 격파

경복대 건설환경디자인과 졸업생들 7년 연속 신승이앤씨 취업성공 눈길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2019년 01월 30일 수요일 제12면
▲ 경복대 건설환경디자인과 학생들이 7년동안 같은 회사에 릴레이 취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br /><br />
㈜신승이앤씨에 입사한 졸업생들. <경복대 제공>
▲ 경복대 건설환경디자인과 학생들이 7년동안 같은 회사에 릴레이 취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신승이앤씨에 입사한 졸업생들. <경복대 제공>
경복대학교 건설환경디자인과 여학생들이 2012년부터 7년간 ㈜신승이앤씨(대표이사 남궁은)에 릴레이식 취업에 성공해 화제다.

건설환경디자인과는 90% 이상이 남학생인 학과로, 여학생은 손에 꼽을 만큼 드물다. 신승이앤씨는 교량 및 단지 설계를 주로 하는 회사로 60여 명의 임직원을 고용한 강소기업이다.

경복대는 2012년 전은지 졸업생이 처음 입사한 이후 2013년 이나영, 2016년 지은솔, 2018년엔 김지혜 졸업생이 입사했다.

이 같은 성공 사례는 여학생들이 학교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학과 개설 때부터 여학생회를 구성, 멘토·멘티제도의 활성화가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우종태 건설환경디자인과 교수는 "앞으로 모범적인 취업보장형 산학협력 활동으로 졸업생들이 안정적으로 취업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