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평서 지인 살해후 도주한 50대 이튿날 서울 야산서 숨져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2월 02일 토요일 제0면

경기 양평에서 지인을 살해한 50대가 사건 발생 이튿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사건 종결 절차에 들어갔다.

01.jpg
▲ 여성 살인_실외 (PG)
경기 양평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쫓고 있던 A(53)씨가 사망함에 따라 사건을 공소권 없음 처리할 방침이라고 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40분께 양평군 양서면의 한 식당 앞에서 지인 B(53·여)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현장을 벗어났다가 이튿날인 이날 오전 8시께 서울시 동대문구의 한 산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남녀가 다투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추적하던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사건을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숨져 두 사람 사이의 관계, 범행 동기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