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 연휴 고속도 ‘드론·암행순찰차 떴다’

경찰, 연휴 기간 드론 10대·암행순찰차 21대 투입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2월 03일 일요일 제0면

"고속도로순찰대 암행단속반입니다. 방금 160㎞까지 밟으셨죠?"

 설 연휴 전날인 지난 1일 오후 3시 50분께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마성터널 부근에서 흰색 벤츠 한 대가 제한속도 시속 100㎞를 훌쩍 넘긴 160㎞로 질주했다.

 그때 차량 바로 뒤에 있던 승용차에서 파랑·빨간 전광판이 켜지더니 사이렌이 울리기 시작했다. ‘도로 위 암행어사’로 불리는 경찰 고속도로순찰대 암행순찰차였다.

 갓길에 차를 세운 운전자 최모(28)씨는 "경찰차인 줄 몰랐다"며 "병원 예약시간에 늦어 급한 마음에 과속했다"고 말했다. 최씨는 안전운전의무 위반으로 범칙금 4만 원과 벌점 10점을 받았다.

01.jpg
▲ 설 연휴 교통법규 위반 드론으로 잡는다
(용인=연합뉴스) = 지난 1일 경기도 용인시 경부고속도로 죽전휴게소에서 고속도로순찰대가 한국도로공사와 협업하여 교통단속용 드론을 이용한 설 연휴 교통법규 위반 단속을 하고 있다.
 오후 4시 10분께 같은 도로 덕평나들목 인근. 이번엔 암행순찰차가 수신호를 보내 녹색 봉고차를 불러세웠다. 창문 너머로 운전자 김모(48)씨가 휴대전화를 쥐고 통화하며 한손으로 운전하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김씨는 순순히 통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납품업체에서 걸려온 중요한 전화라서 어쩔 수 없었다"며 "방금 막 전화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씨에게는 범칙금 6만원에 벌점 15점이 부과됐다.

 3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설 연휴 기간인 2∼6일 암행순찰차 21대와 드론(무인항공기) 10대를 고속도로 혼잡구간에 투입해 특별교통단속을 벌인다.

 암행순찰차는 경부고속도로에 8대, 영동ㆍ서울양양고속도로에 7대, 호남ㆍ남해ㆍ서해안고속도로에 6대 투입됐다. 연휴 기간 고속도로 이곳저곳을 순찰하며 ‘얌체운전’과 ‘난폭운전’ 등 도로교통법 위반 운전자를 단속하는 임무를 맡는다.

 암행순찰차가 도로 위를 책임진다면, 공중에서는 드론이 감시의 눈을 번득인다.

 드론 10대는 고속도로 휴게소와 분기점 등 교통량이 집중되는 14곳에서 10m 상공에 머물며 갓길운행과 전용차로 위반 등을 단속한다. 투입 지점은 죽전·기흥·안성·망향·입장·여산·진영·함안휴게소와 여주·호법·당진·금호·김천·대동분기점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