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2019 사회공헌활동 공모사업’ 선정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2월 08일 금요일 제5면

수원시는 고용노동부 주관 ‘2019 사회공헌활동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6억33만6천 원을 지원받는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시는 2015년부터 5년 연속 공모에 선정돼 올해까지 총 20억9천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올해 지원금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시는 외국인 근로자·노인을 대상으로 한 봉사 등 70개 분야에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은 전문 경력과 노하우를 가진 신중년(만 50~64세) 은퇴자들이 재능기부 형태로 지역사회를 위한 활동을 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지자체 등 사업 수행기관은 참여자에게 최소한의 실비와 수당을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 12월 노동부 사업 공모에 지원했으며, 그동안의 사업 성과와 올해 사업계획을 높이 평가받아 선정됐다.

 지난해 74개 분야에서 500여 명이 결혼이주민·이주청소년 언어교육, 복지시설 이용자 이·미용 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에 참여했다.

 시는 사업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신중년층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시는 올해 어린이집 인형극·동화구연, 외국인 근로자 대상 언어·일상생활 자원봉사, 노인 대상 컴퓨터·국악·노래 봉사 등 70개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한다. 지원금에 시비 1억5천8만4천 원을 합해 총 7억5천42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이달 중 수원시종합자원봉사센터 실버인력뱅크와 협약을 체결해 참여자 500여 명과 사회공헌활동을 필요로 하는 기관·단체를 모집하고, 세부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한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수원시 인구 124만 명의 21%인 26만 명이 신중년층에 해당된다"며 "신중년층을 위한 봉사형 일자리를 늘려 지역사회 공동체 활성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까지 수원시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에 참여한 신중년은 2015년 312명, 2016년 445명, 2017년 454명, 2018년 504명 등 총 1천682명이다. 국비와 시비를 합해 4년간 22억6천848여만 원이 투입됐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