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연승 전자랜드, 2위 독주체제

로드, 32득점 11리바운드 맹활약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제19면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파죽의 6연승을 내달리며 선두 추격을 이어갔다.

전자랜드는 10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전주 KCC를 94-82로 물리쳤다. 지난달 26일 선두 울산 현대모비스를 잡은 것을 시작으로 6연승 행진을 이은 2위 전자랜드(29승13패)는 현대모비스(33승10패)를 다시 3.5경기 차로 뒤쫓았다. KCC는 5연패에 빠지며 21승22패를 기록, 이날 서울 SK를 꺾은 원주 DB에 공동 6위를 허용했다.

전자랜드는 1쿼터 초반 전현우가 연속 3점 2개를 포함해 팀의 8득점을 홀로 책임져 기선을 제압했다. 찰스 로드가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정확도 높은 슛을 꽂으면서 시작 5분여 만에 18-6으로 앞섰고, 이후 줄곧 두 자릿수 격차를 이어갔다. 기디 팟츠가 집중 견제 속에 전반 무득점에 그쳤는데도 49-38로 리드했다.

전자랜드는 3쿼터 종료 4분 16초 전부터 팟츠의 첫 3점슛을 필두로 김상규의 3점포와 스틸에 이은 득점, 박찬희의 골밑슛을 더해 72-49로 달아났다. KCC는 4쿼터 중반 한 자릿수 격차로 좁히기도 했지만 종료 4분 전부터 로드, 박찬희, 김상규가 2점씩 쌓은 전자랜드가 87-73을 만들며 추격 의지를 꺾었다.

전자랜드 로드는 이날 친정팀과의 대결에서 32점 11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김낙현(17점), 팟츠(11점 9리바운드), 강상재(10점 5리바운드)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6연승을 이끌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