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순천향대 부천병원-한국조직은행, ‘뇌사자 조직 채취 업무 협약’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제0면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은 (재)한국공공조직은행과 ‘뇌사자 조직기증 시 출동 채취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2019021201010002601.jpg
주요 협약 내용은 부천병원에서 뇌사자가 장기·인체조직 동시 기증 시 ▶한국공공조직은행 인체조직 채취팀 출동 ▶원활한 인체조직 채취를 위한 양 기관의 역할 및 협력 사항 등이다.

이번 협약으로 부천병원에서 뇌사자가 장기와 인체조직을 모두 기증하면 장기 적출 후, 출동 대기 중이던 한국공공조직은행 인체조직 채취팀이 바로 인체조직 채취를 진행한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이뤄지던 뇌사자 장기 기증자를 다른 의료기관으로 이송할 필요가 없어 기증자 유가족의 편의와 심리적 안정을 도모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정준철 부천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은 "피부, 뼈, 연골, 인대, 건, 혈관, 심장판막 등 한 명이 기증한 인체조직 이식재로 최대 100명의 환자가 생명을 구하거나 건강을 회복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간, 신장 등 주요 장기뿐만 아니라 인체조직 기증이 활성화되어 더 많은 환자가 건강을 되찾고 새 삶을 살기를 바란다. 우리 병원은 인체조직 기증자 발굴과 안전한 인체조직 채취를 위해 한국공공조직은행과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