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당-국회 차원으로 처벌 … 징계 사유는 ‘윤리의식’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제0면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당-국회 차원의 처벌로 … ‘윤리의식’ 징계 사유로

여야 4당이 5. 18 민주화운동 관련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을 제출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이들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12일 강병원 민주당 의원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 김종철 정의당 원내대표 비서실장 등은 '국회의원 김진태 징계안' '국회의원 김순례 징계안' '국회의원 이종명 징계안'을 국회 의안과에 냈다.

a.jpg
▲ 여야 4당이 5.18 민주화운동 관련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을 제출했다.

징계안에는 이 세 의원에 대해 ‘국회법 제155조 제16호에 따라 징계한다’고 명시했다. 또한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서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국회법 제25조에 따라 품위를 유지하며,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지키기 위해 높은 윤리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 징계 사유다.

이날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시민들께 당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병준 위원장은 본인을 포함해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요청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에 관해서는 “아시다시피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간 여러 차례에 걸쳐 국가기관의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음이 확인됐다”며 “그런데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이다. 특히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8일 국회에서 지만원 씨를 초대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었다. 지만원 씨는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 특수군 600명과 북한 고위 권력층 400명이 시민으로 위장 침투해 일으킨 '폭동'이라고 주장하며 고소당한 바 있다.

이종명 의원은 “5.18에 대해 바로잡기 위해 의혹을 제기하는 것조차 금기시되고 수많은 진실이 은폐됐다”며 “오늘 북한군 개입 여부에 관해 진상규명을 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이용해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는 유공자를 색출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관해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당내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행사인 만큼 당의 공식 입장과는 거리가 있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