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시, 방문건강관리사업을 일부 시민으로 확대 시범운영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9년 02월 15일 금요일 제8면

성남시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던 방문건강관리사업을 일부 시민으로 확대해 지난 11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거동 불편 홀몸노인, 만성질환자 등 1만6천364명 외에 올해 만 65세가 되는 노인, 산모, 생후 12개월 이하 영아가 사업 대상에 새로 포함됐다. 시범 적용 대상자는 3천854명이다.

 시범지역은 ▶수정구 태평1동·2동, 수진2동 ▶중원구 성남동, 상대원1동, 도촌동 ▶분당구 분당동, 야탑3동, 구미동이다. 이들 9개 동 행정복지센터에는 신규 채용되는 방문간호사가 1명씩 배치돼 담당지역에 사는 신규 사업 대상자의 방문간호를 맡는다.

 만 65세 노인은 동의자에 한해 간호사의 방문이 이뤄지며, 상담 결과에 따라 물리치료, 고혈압·당뇨 관리, 영양관리, 구강관리, 운동처방 등의 공공보건의료서비스를 받게 된다.

 신생아도 산모나 아기 아빠가 동의한 경우에 한해 방문간호가 3차례 이뤄진다. 생후 6주 차, 6개월 차, 12개월 차에 간호사가 찾아가 아기 발육과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기존의 방문건강관리 대상자는 수정·중원·분당구보건소별 지역담당 간호사 32명이 종전대로 찾아가 서비스를 편다.

 시는 올해 방문건강관리사업 대상자가 모두 2만218명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16억8천400만 원이던 사업비를 20억1천900만 원으로 늘려 확보했다.

 일반인 대상 방문건강관리사업은 2022년까지 50개 모든 동 지역으로 확대된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