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2월 15일 금요일 제13면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
108분 / 멜로·로맨스 / 15세 관람가

2019021501010003835.jpg
영화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는 화려한 도시인 도쿄를 살아가는 가장 보통의 청춘 이야기다.

 영화에는 부족한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낮에는 간호사, 밤에는 술집에서 일하는 ‘미카’(이시바시 시즈카 분)와 일용직으로 일하며 고단한 삶 속에서도 막연한 희망을 꿈꾸는 ‘신지’(이케마츠 소스케 분)가 등장한다. 이들은 화려함과 고독함이 한데 섞인 도쿄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진정한 사랑은 없을 것 같던 도쿄의 밤하늘 아래에서 방황하던 두 사람은 서로를 조금씩 알아가며 삶에 대한 희망을 함께 품기 시작한다.

 사이하테 타히의 시집 「밤하늘은 항상 최고 밀도의 푸른색이다」를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젊은 거장 ‘이시이 유야’ 감독이 연출했다. 그는 제12회 아시아필름어워드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영화는 14일부터 20일까지 영화공간 주안에서 상영된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