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명연 의원 "진료비 의심되면 반드시 확인해야"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제0면

병원에서 진료비와 검사비용을 잘못 청구해 환자가 병원으로부터 환불받는 경우가 연평균 1만여 건으로 금액으로는 20여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 간사 김명연(한·안산 단원갑)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병원이 환자에게 과다 또는 오류 청구해 환불 받은 건수가 5만7천29건, 약 10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간 환자가 환불받은 전체 건수 중 약 60%에 달하는 3만3천875건은 병원에서의 처치, 검사 과정에서 건강보험 처리가 되지 않은 비급여 처리 유형이었다.

환자가 심평원에 제기한 단순 진료비 확인 신청 건만으로 살펴보면 지난 5년간 심평원에 접수된 건은 총 11만7천220건으로 이 가운데 약 32%인 3만8천45건이 환불 결정됐다. 10건 신청하면 약 3건 정도는 잘못된 건강보험 적용으로 병원에서 환불해 준 셈이다. 지난해만 해도 총 2만4천16건의 진료비 확인 신청이 접수돼 이 중 약 26%인 6천144건이 환불 처리됐다.

진료비 확인 서비스는 병·의원이 환자에게 청구한 진료비가 적정한지 또는 건강보험에 맞게 잘 적용이 됐는지 환자가 심평원에 확인을 요청하는 민원제도이다.

김 의원은 "최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로 급여 항목이 대폭 늘어나고 있는데, 환자와 병원 일선에서 급여인지, 비급여인지 혼란을 겪는 경우가 자주 생기고 있다"며 "특정 의료행위가 건강보험이 적용되는지 아닌지를 국민과 병원이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고, 진료비 확인 요청제도를 더 많은 국민이 이용하도록 홍보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