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축구대표팀의 A매치 내달 22일 볼리비아전 4일 뒤에 콜롬비아전

6월엔 아시아권 2개국과 맞대결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제20면
파울루 벤투<사진>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3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기간 남미 복병 볼리비아, 콜롬비아와 차례로 맞붙는다.

18일 대한축구협회가 발표한 경기 시간 및 장소에 따르면 대표팀은 3월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볼리비아와 맞붙고, 4일 뒤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대결한다.

벤투호는 애초 3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과 ‘AFF(아세안축구연맹)-EAFF(동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 트로피’를 열려고 했다. 하지만 베트남이 같은 기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일정을 이유로 연기를 요청해 A매치 상대가 남미 팀으로 바뀌었다.

벤투호의 3월 A매치 첫 상대인 볼리비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0위로 한국과 2차례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란 대표팀을 이끌었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을 선임한 콜롬비아는 FIFA 랭킹 12위로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와 라다멜 팔카오(AS모나코) 등 화려한 선수진을 자랑한다. A매치 상대 전적은 3승2무1패로 한국이 우세하다.

한편, 6월 벤투호의 평가전 상대는 호주를 포함해 아시아권 2개국이 될 전망이다. 6월 3~11일 예정된 A매치 기간 첫 상대는 지난해 11월 원정 평가전 때 1-1로 비겼던 호주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베트남과 경기는 무기한 연기라고 보면 된다. 6월 코파아메리카와 아프리카네이션스컵 일정과 겹치기 때문에 A매치를 벌일 다른 한 팀은 아시안컵에 참가했던 아시아 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