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 최빈국으로 출발선에 섰던 한국 선진국 관문 30-50 클럽 입성 요인은?

30-50 클럽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9년 02월 21일 목요일 제13면
고도성장의 그늘과 욕망의 거품을 보여 준 소설 「거품시대」의 홍상화 작가가 「30-50 클럽」으로 돌아왔다.

이 책은 과거에 세계 최빈국이었던 우리나라가 지난해 연말 선진국의 관문이라 불리는 ‘30-50 클럽’(국민소득 3만 달러 이상이면서 인구 5천만 명 이상인 국가)에 일곱 번째 국가로 가입한 것을 화두로 삼고 있다. 또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세계의 정치·경제적 역학관계를 일목요연하게 보여 주고, 이에 대한 한국의 대응 방식을 제시한다.

작가는 앞서 가입한 여섯 국가인 미국·일본·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는 모두 식민지를 착취한 덕분에 자본을 축적할 수 있었지만, 한국은 피식민지로서 착취를 당하면서도 자본을 축적한 결과 그 어려운 관문을 뚫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여기에 한국의 성공 요인은 무엇일까를 집요하게 파헤쳐 가며 독자들을 소설 속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총 4부로 구성돼 있는 이 소설은 대화체 형식을 취한다. 독자들이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에 보다 쉽고 친근하게 다가가도록 하기 위해서다.

1부와 2부는 재미 경제학자와 소설가와의 대담이며, 3부와 4부는 경제학과 사회학을 전공한 중국 전문가와 소설가와의 대화록이다.

1부 ‘한국의 국가 지도력, 미국을 뛰어넘다(1961~2016)’와 2부 ‘세계로 뻗는 한국, 트럼프 시대의 미국은 어디로 가는가(2017~2018)’를 통해 작가는 한국의 ‘30-50 클럽’ 가입의 성공 요인으로 한국 지도자들의 지도력을 꼽는다.

3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그 사이 한국의 선택은’과 4부 ‘미·중 간의 경제전쟁과 한반도 비핵화의 길’은 세계 제패라는 야망을 품고 급부상한 중국과 이를 견제하는 미국 간의 헤게모니 쟁탈전이 경제전쟁이라는 파국으로 치닫는 양상을 보여 준다. 여기에 이를 더 극대화시킨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그 해법도 모색한다.

끝으로 작가는 ‘30-50 클럽’ 가입을 두고 한국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전망하는 동시에 장밋빛 환상에 취해 안주하게 되면 이내 추락할 수 있음을 경고한다. 세계의 모든 나라가 배우려고 하는 우리의 성공 비결을 확대·발전시킴으로써 향후 ‘40-50 클럽’ 가입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한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